편집 : 2018.8.13 월 22:27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보기 | 기사제보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뉴스 > 이슈
     
NLL대화록 ‘뻔뻔 화려한’ 말 바꾸기 퍼레이드(노무현)
문재인, 이재정, 김만복, 백종천, 김경수, 박지원 말말말 …
2013년 10월 09일 (수) 00:31:40 한기총신문 webmaster@ccnkorea.com

실종됐던 사초중 일부가 검찰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이하 대화록, 회의록)>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에 의하면 대화록은 총 3가지()형태로 밝혀졌다. 이와 관련, 대화록에 얽힌 친노인사들과 정치인들의 말 바꾸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또한 이러한 말바꾸기가 국민들을 무척 지치게 한다는 점이다. 본지는 애국보수매체들의 글을 인용하여 이들 친노세력들의 말 바꾸기를 정리해 보았다.

 

문재인 의원 화려한 말 바꾸기

지난 대선에서 대통령 후보로 나섰던 문재인 민주당 의원은 대화록 존재와 관련, 지난 20121012일 해군 2함대사령부 방문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남북 정상회담의 비밀대화록이 존재한다면 책임지겠다고 했다가 사흘 뒤 인 15일 민주당 중앙선대위 전체회의에서 정상회담 당시 국정원과 통일부가 실제 대화내용 그대로 대화록을 작성했다내가 직접 그것을 확인했고 국정기록으로 남겼다. 누군가 대화록을 봤다면 바로 그것일 것이라고 말을 바꾼바 있다.

또 문 의원은 대화록 공개‘NLL포기발언책임과 관련, 지난 621“10.4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공개할 것을 제의합니다라며 정상회담 대화록과 회담 전의 준비자료, 회담 이후의 각종 보고 자료까지 함께 공개한다면 진실이 선명하게 드러날 것입니다라고 긴급성명을 내고 대화록의 공개에 대해 크게 부각시켰다.

긴급성명을 내고 닷새 후인 26일에는 <새누리당에 제안합니다>라는 제하의 성명을 통해 국가기록원 기록 열람 결과, NLL에 관한 노 전 대통령과 참여정부의 입장이 북한과 같은 것이었다고 드러나면 제가 정치를 그만두는 것으로 책임을 지겠습니다라고 했다가 국가기록원에 회의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자, 723일 다시 성명을 내고 국민의 바람대로 NLL논란, 더는 질질 끌지 말고 끝냅시다라고 꼬리를 내린바 있다. 스스로 수면 위로 끌어 올린 뒤 급히 끌어내리려는 모습 때문에 언론에서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이뿐 아니라, 문 의원은 20121217일 대선 유세장에서 지금 남은 것이 무엇입니까? NLL회의록 그렇죠? 제가 그 회의록 최종적으로 감수하고 정부보존 기록으로 남겨두고 나온 사람입니다라고 했다가 여야 열람의원들이 대통령기록관을 뒤져봤지만 회의록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지자, 지난 726일 자신의 블로그와 트위터를 통해 제가 몰랐던 저의 귀책사유가 있다면 제가 비난을 달게 받고 상응하는 책임을 질 것입니다라고 했다. 이어 102. ‘대통령기록관에 대화록이 없다는 검찰발표 후 내용을 알아보고 입장을 밝히겠습니다라며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현재로서는 의원직 사퇴의 배수진까지 친 상태다. 이러한 인물이 대선후보였다는 사실이 국민의 모골을 송연케 한다.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뻔뻔한 말 바꾸기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도 대화록과 NLL에 대해 여러 차례 말 바꾼 인물이다. 그는 2007105일 국회 외교통상통일 위원회에서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NLL 문제를 거론하지 않았다고 잘라 말했고 이어 20121010일 국회 정론관에서도 정상회담 비공개 녹취록은 존재하지 않으며, 당시 NLL 이야기가 나올 상황도 아니었다고 밝힌바 있다. 당시 기자회견은 김만복 국정원장과 백종천 청와대 외교안보정책실장이 함께 했다.

또한 지난 해 1017일 채널A ‘박종진의 쾌도난마에 출연한 이 전 장관은 분명히 말씀드리는데 정상회담시 NLL 관련 이야기가 나왔으면 배석했던 우리가 깜짝 놀랄 일인데 그냥 넘어갔겠느냐“100% 내 이야기를 믿으면 된다라고 못 박았고 같은 해 1214일 민주당 문재인 대선캠프 기자회견을 통해 국민 앞에 명예를 걸고 말씀드린다면서 “NLL주한미군경수로 등에 관한 논의는 전혀 없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자신있게 말했지만 결국 대화록 존재가 밝혀지면서 그의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그는 지난 624<동아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는 나는 (정상회담 비밀회의록 존재를 주장한) 정문헌 의원의 발언이 하나부터 열까지 다 틀렸다고 한 적이 없다”, “국정원의 녹취록 버전이 여러 개일 수 있다고 말을 바꿨다.

사흘 뒤인 27MBN 과의 인터뷰에서는 당시 녹음을 하긴 했으나 먼 거리 때문에 목소리가 작게 나와 내용이 분명치 않았다. 녹음으로 완전한 녹취록을 만들 수 없어 수기를 더해 대화록을 만들었다. (NLL관련 발언이 없었다는 발언은) NLL이 의제로 채택되거나 NLL을 움직이거나 변경시키자는 논의가 없었다는 얘기였다‘NLL이야기가 없었다는 자신의 주장을 스스로 뒤집었다.

언론으로부터 뻔뻔한 말 바꾸기라는 비판이 나오자, 지난 75<주간동아>와의 전화인터뷰에서 당초 남북 정상회담에서 NLL 논의가 없었다고 이야기했던 것은 불필요한 논란을 막고 새누리당에 공격 빌미를 주지 않기 위해서였다고 에둘러댔다.

 

김만복 국정원장 얼렁뚱땅 말 바꾸기

김만복 국정원장은 대화록과 관련해서 정상회담 녹취록은 존재하지 않으며, NLL 언급도 전혀 없었다고 했다가 금년 630CBS노컷뉴스 인터뷰에서는 자신이 직접 “200710월 정상회담 직후에 대화록 작성을 지시했다고 밝히면서 자신의 주장을 단박에 뒤 엎었다.

, ‘대화록 작성 경위에 대해서는 최근 국정원이 공개한 20081월 작성 대화록은 당시 원장이었던 나도 모르는 일이라고 했고. 나아가 73<미디어오늘>과의 인터뷰에서는 “20081월 작성된 국정원의 녹취록은 내 지시없이 작성된 것으로 보안 누설. 항명죄에 해당한다고 엄포했다.

그러나 75일 국정원 관계자가 전화로 지시내용을 상시시키자 “20081월 작성된 대화록 관련 기억이 명확하지 않다내가 잘못 알고 있는 것 같다고 얼렁뚱땅 넘기려다가 확인 차 인터뷰를 요청하는 조선일보 기자에게 소모적인 논쟁에 휘말리고 싶지 않다. 더 이상 언론과 접촉하지 않겠다.”라는 문자를 남긴 뒤 다급히 함구했다.

 

백종천 청와대 외교안보정책실장 뒤죽박죽 말 바꾸기

백종천 청와대 외교안보정책실장 역시 지난 해 1010일 이재정 전 장관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정상회담 녹취록은 존재하지 않으며, NLL 언급도 전혀 없었다고 했다.

그러나 금년 626<김대중도서관> 좌담회에서는 대통령은 NLL을 포기한 것이 아니라 NLL 기준 등거리 또는 등면적의 공동어로구역 설정 등 서해평화협력지대 구상을 제안했을 뿐이라고 노무현-김정일회담에서 NLL논의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 뒤, 백 실장은 71일 국회에서 열린 좌담회(유인태 의원 주관)에서 “(NLL논의에 대해 인정하면서도) 대통령은 NLL을 포기하는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항변했다.

 

김경수 노무현재단 봉하사업국장 진격의 말 바꾸기

이미 대화록의 실체가 밝혀진 뒤, 다음의 화두는 대화록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됐느냐 아니냐가 큰 관심거리가 됐다. 이와 관련 김경수 노무현재단 봉하사업국장은 지난 625일 한 라디오방송에서 국정원에서 공개한 자료를 국민이 100%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며 국정원 자료는 짝퉁자료인 만큼 대통령기록관에 있는 진짜 자료를 놓고 정확히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대통령기록관>에 대화록이 없는 것으로 드러나자, 김 사업국장은 “(대화록을 포함해) 전부 다 넘겼는데 왜 없는 지 이해할 수 없다이명박 정부에서 대통령 기록물을 훼손했기 때문 아니냐고 오히려 진격의 열변을 토했다.

이후 104CBS와의 인터뷰에서는 “e-지원 사본에는 있는데 왜 기록관에는 없다고 하는지 우리도 이해가 안갑니다라고 주장했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 들키면 말 바꾸기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도 대화록 존재와 공개여부에 대해 말 바꾸기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지난해 1011<국감 상황점검회의>에서 그는 단독회담이 없었기 때문에 녹취록 또한 없다만약 새누리당이 그 녹취록을 봤다면 공개하라고 날선 비판을 했다.

대화록은 없다고 잘라 말했던 박 원내대표는 대화록 존재가 드러나자 71<평화방송>을 통해 박근혜 정부에서 특히 국정원이 초법적으로 (대화록을) 공개한 것은 아주 잘못된 일이며 어떤 경우에도 공개에 대해 원칙적으로 반대한다고 입장을 선회했다. ‘대화록은 없다고 주장하다가 그 실체가 드러나자 비판의 화살을 정부와 국정원으로 돌린 것이다.

계속해서, 원내대표는 대화록은 없다고 주장하다가 74<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는 문재인 의원이나 민주당 지도부는 대화록을 공개하면 논란이 끝날 것이라지만 그것이 오히려 정쟁의 시작이라며 여야가 자기식대로 해석하며 더 큰 분란을 일으키게 될 것이다이라고 말을 바꿨다.

한발 더 나아가 104일 기자단 오찬장에서는 새누리당에서 채동욱 사태, 기초노인연금 공약 파기 등으로 곤란해질 때 국면전환용으로 NLL카드를 꺼낼 것이라고 내가 누차 당에 얘기했다내가 점쟁이처럼 적중했다고 하면서, ‘들키면 말 바꾸고, 그게 내 주장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한기총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기총신문(http://www.cc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홍은동 189-45 | 전화: 02)395-9151-7 | 팩스: 0303-0144-3355
(주)한기총신문 발행인.편집인: 진동은 | 등록번호: 서울아 01119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진동은
Copyright 한기총신문. all right reserved. mail to ccn0101@naver.com